죽기 전에 책 한 권 쓰고 싶은 당신에게 건네는 33가지 출판 이야기

생애 첫 책을 준비하는 이들을 위한 이훈희 작가의 ‘책이 밥 먹여준다면’

송현지 기자 | 기사입력 2021/01/06 [10:58]

죽기 전에 책 한 권 쓰고 싶은 당신에게 건네는 33가지 출판 이야기

생애 첫 책을 준비하는 이들을 위한 이훈희 작가의 ‘책이 밥 먹여준다면’

송현지 기자 | 입력 : 2021/01/06 [10:58]

 

평소에 책을 자주 읽거나 혹은 책과는 별로 친하지 않아도 한 번쯤 이런 생각을 해 본 적 있을 것이다.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,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 했으니, 내 이름으로 된 책 한 권 쓰는 것만큼 보람찬 일은 없을 테니 말이다.

"죽기 전에 책 한 권은 쓰고 싶다!"

 

하지만 막상 책을 쓰려면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막막하기만 하다. 생애 첫 책을 준비하려는 이들에게 구체적인 현실과 조언을 건네는 책이 있다. 오는 1월 29일 출간하는 이훈희 작가의 ‘책이 밥 먹여준다면’이다.

 

‘이 세상에 우아한 책은 없다’고 말하는 저자는 출판계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파고든다. 출판계는 점점 책의 콘텐츠나 작품성보다 상품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. 하지만, 책은 일상의 지옥에서 아파하는 사람을 끌어올릴 수도 있고 사유방식도 변화시킬 수 있기에, 꾸준히 좋은 책으로 사람들에게 읽히기 위해서는 상품성 그 이상으로 고려해야 할 것들이 가득하다고 말한다.

 

이 책은 생애 첫 책을 준비하거나 1인출판사를 준비하는 사람들, 미래의 출판인과 작가를 꿈꾸는 이들에게 맞춰져 있다. 필자는 출판을 준비하거나 출판인이 되고자 하는 이들이 현장에서 간과하기 쉬운 33가지 팁을 정리하며 반드시 알아야 할 핵심을 담으려 노력했다.

 

1장은 책의 본질과 출판시장에서 책이 어떻게 다뤄지는지 트렌드를 살펴본다. 2장 ‘책 쓰기’에서는 글쓰기 훈련과 작가가 되고 싶은 이들이 책을 엮을 수 있는 콘텐츠, 투고의 방법 등을 소개한다. 3장 ‘출판하기’에선 저자의 권리와 계약 방법, 출판의 유형 등을 알아보고 자신과 맞는 출판방법에 대해 고민한다. 4장 ‘출판하는 사람들’에서는 출판사의 창업과 북 마케팅 등에 관해 이야기한다.

 

도서출판 가연 김성룡 대표는 “‘책이 밥 먹여준다면’은 충실한 자료수집과 농밀한 사유를 거쳐 구체적인 이야기를 던진다. 뜬구름 잡는 이야기 대신 치열한 현실 인식과 과학적 분석을 토대로 제시하는 구체성은 이 책의 백미라 할 수 있겠다.”라고 소개했다.

 

한편, 이훈희 저자는 전작 ‘예술이 밥 먹여준다면’(2020년, 책과나무 펴냄)을 통해 공연기획의 현장과 이론을 넘나들며 젊은 예술인에게 깊은 통찰력을 선사했다. 이 책은 2020년 세종 우수도서로 선정되어 공연기획과 예술경영을 가르치는 대학강단에서 교재로 활용되고 있다. 

 

<도서 '책이 밥 먹여준다면'의 서평 이벤트>

북라이브 네이버 포스트 클릭

 

<도서 '책이 밥 먹여준다면'의 사전예약 사이트>

예스24 인터넷서점

알라딘 
교보문고

인터파크 도서

영풍문고

 

[도서정보]

도서명: 책이 밥 먹여준다면

지은이: 이훈희

출판: 도서출판 가연, 310p, 1만8천원, 2021.1.29.

 

[북라이브=송현지 기자]  

북라이브 /
송현지 기자
song@confac.net
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제 목
내 용
광고
광고
광고
광고
인기기사 목록